해외 한인입양인 대상 마스크 지원
  •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

뉴스팡

해외 한인입양인 대상 마스크 지원

외교부는 재외동포재단과 함께 코로나19 확산으로 피해가 심각한 미국, 프랑스 등 14개 국가*에 거주하고 있는 해외 한인입양인을 위해 보건용 마스크 37만장을 지원할 예정이다.

해외의 한인입양인은 총 16만7천여명으로, 약 11만여명이 미국각 지역에 거주하고 있으며, 그 밖에 프랑스, 덴마크, 스웨덴 등 유럽지역과 호주 등에 거주중
      * 미국, 프랑스, 스웨덴, 덴마크, 노르웨이, 네덜란드, 벨기에, 호주, 캐나다, 독일, 스위스, 룩셈부르크, 이탈리아, 영국  

현재 해외로의 마스크 반출이 원칙적으로 금지되는 상황 속에서 국내에 가족이 있는 경우 예외적으로 일정 수량의 마스크를 해외로 배송받을 수 있지만, 해외 입양인은 이러한 방법으로 마스크를 받기 어렵다는 점을 고려 

이에 따라, 4월말 각국 재외공관을 통해 현지 입양인단체를 대상으로 하는 마스크 수요조사를 실시하였으며, 동 수요조사 결과를 바탕으로 마스크 지원 규모를 결정하게 되었다.

당초 국내 마스크 수급 상황 등을 고려하여 약 10만장 분량의 마스크 지원을 계획하였으나, 수요조사 기간 종료 후에도 입양인들의 마스크 신청이 지속적으로 이어지는 등 추가 수요가 다수 접수되는 상황을 감안, 지원 규모를 37만장으로 대폭 확대하기로 결정

특히, 한인입양인 중 약 70%가 1970-80년대에 입양되어 대체로 자녀가 있는 30-40대 연령층인 점을 감안하여 입양인 자녀용 물량을 포함하여 지원

다만, 국내 마스크 수급 여건상 수용 가능한 범위 내에서 이와 같은 지원이 이루어질 수 있도록 산업통상자원부, 식품의약품안전처, 조달청 등 관계기관과 긴밀한 협의 진행


상기 수요조사 결과를 바탕으로 5.25.(월)부터 순차적으로, 총 14개국 26개 공관으로 마스크 배송이 시작될 예정이며, 코로나19로 인해 각국 항공기 운영이 원활하지 않은 상황이지만 마스크가 한인입양인들에게 가능한 조속히 전달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할 계획이다.

마스크 37만장 중 60% 이상인 약 21만장은 그 수가 가장 많은 미국 지역 입양인들에게 지원되며, 약 16만장은 그 외 13개국에 입양인 수 등을 고려하여 배분 

공관으로 도착한 마스크는 각 공관 관할 지역의 40여개 입양인단체로 전달되며, 입양인단체가 소속 입양인들에게 개별적으로 마스크를 배포할 계획. 

[자료제공 :(www.korea.kr)]





모바일 버전으로 보기